[토크박스] 김경문 감독 "정민철 위원, 좋은 소식 있으면 연락 줘"

“좋은 소식 있으면 연락 주세요.”

김경문 NC 감독이 정민철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에게 툭 던진 한마디가 웃음을 자아냈다. 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롯데와 홈경기를 앞둔 김경문 감독은 취재진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 정민철 위원이 더그아웃을 찾아오자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정 위원에게 “좋은 소식이 있으면 연락을 주세요. 1순위라던데”라고 전했다. 정 위원은 현재 새 감독을 물색 중인 한화의 감독 후보 중의 한 명이다. 정민철 위원은 한화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으로, 구단 내부사정을 잘 아는 인물이다. 정 위원은 해설위원을 맞기 전, 한화에서 코치 생활을 했다. 그런데 이후 김 감독이 갑자기 정 위원에게 엄포를 놓아 좌중을 웃겼다. 김 감독은 정 위원을 바라보며 “미리 내게 이야기를 안 해주면, 오늘 경기 중에 스퀴즈를 낼 것”이라고 했고, 이내 주변은 웃음 바다가 됐다. 

창원 =정세영 기자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