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세상 비틀어보기] 이경규, 홍준표 언급해서 찍혔나?

‘예능 대부’ 이경규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선후보를 언급했다가 논란의 대상이 됐다.

이경규가 새롭게 출연하는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은 스타가 자신의 독특한 사생활을 책 속에 담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자신이 직접 선정한 주제와 각양각색 관심사, 취미, 특급 사생활을 한 권의 책으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그려진다.

이경규는 ‘대선 낙선자 인터뷰 대담집’을 집필할 계획이다. 이에 지난 5일 제작발표회에서 이경규는 “19대 대통령 선거에 나오신 분들 중에서 아쉽게 낙선하신 분들은 과연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충격을 어떻게 해소할까에 대한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라며 “현재 유승민, 심상정 후보를 섭외했고 홍준표 후보님께서 마침 미국에서 돌아왔으니 출연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그런데 유승민, 심상정은 괜찮고 유독 홍준표가 문제가 됐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경규가 새 예능프로 ‘냄비받침’ 제작발표를 하면서 홍준표씨에게 출연해달라고 제의했다. 둘이 외모도, 성격도 비슷해서 이경규가 선거 때 홍준표 지원유세를 자주 했다”라고 언급하며 “이제 공중파가 막말파가 되려는가. 시청자는 시청료까지 내면서 막말시청 KBS가 빨리 개혁돼야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만약 실제로 홍준표를 출연시킨다면 KBS도 적폐 대상이 될 수 있다는 협박성 발언처럼 보인다. 지난 정권의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비판하는 정치권에서 새로운 블랙리스트를 만드는 것처럼 보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경규는 과거 방송에서 “무식한 자가 신념을 가지면 무서워진다”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수 성향의 신념을 드러낸 바 있는데, 이 때문에 진보성향 매체나 네티즌들로부터는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이경규는 정치인이 아니다. 정치에 진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재미로 정치에 ‘진출을 한다’고 말한 적이 있으나 절대 하지 않을 것이고 자격도 능력도 없다”고 답한 바 있다. 통합을 이야기하는 시대에 성향이 다른 정치인을 언급했다는 이유만으로 방송인이 비판의 대상이 된다는 현실이 씁쓸하다.

cassel@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