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풍경소리] 현대 명리학의 근본 원리

명리학을 연구하거나 독자분들중 취론을 중시하는 소중한 분들을 위해 비급의 강좌를 펼치니 읽고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현대명학은 고법(古法)의 핵심 이론들을 총 망라해 재해석 정리하고 근대중국 명리학의 장점을 융섭시킴으로써 완성시킨 명리 이론 체계를 근간으로 한다. 현대 명학은 명확한 이론 체계에 다른 정확한 격용(格用) 취용법 및 오차 없는 예리한 성패(成敗)추론을 특징으로 한다. 국내 명리학의 주소를 살펴 보면 추명을 위한 격용 취용의 첫단추로 가장기본이 되면서도 제일 중요한 명조의 신강약 판별 조차 문파 및 학파에 따라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학문적 원칙을 벗어난 각양각색의 비전이 판을 치는가 하면 이현령 비현령식의 신살풀이를 남용함으로써 음지 학문의 난잡함을 노출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현대명학은 명조의 신강약을 가늠하는 근거를 월지 및 시지에서 찾되 투간된 오행의 기운을 중시한다. 즉 천간과 지지 양자를 다함께 중시하는 것이 현대명학의 관법으로 이에 따르면 순식간에 명조의 신강약을 오차 없이 판별해 낼 수 있다.

이처럼 투간된 통근을 중시하는 현대명학의 이론적 근거는 적천수의 월지는 집(宅) 시지는 무덤(苗)으로 이곳이 나(日干)의 의지처가 된다 는 구절등에도 이미잘 나타나 있다. 현대명학은 격을 정함에 있어서도 월령을 중시하되 지지(地支, 단 충동으로 인해 부실함이 없음을 전제 조건으로 함)에 뿌리를 내리고 천간에 투한 간중(干合제외) 제일강한 육신을 주도세력으로 판단해 격으로 정한다. 따라서 비록 월령 일지라도 천간에 투간 되지 못했을 경우 격을 정하는데 예외시킨다는 점이 기존 명리학과 다르다. 용신의 경우에도 통근한 천간 중에서 취용하는 것을 우선으로 하되 해당 천간이 없는 경우 부득이 지지의 장간(藏干)을 채용하며 통근의 강약 순은 다음과 같다. 지지에 뿌리를 둔 천간이 가장 강하며 뿌리를 많이 둘수록 더 강하게 본다. 다음은 지지로 월지 시지 년지 순이다.

다음은 뿌리 없는 천간은 극히 미미한 것으로 본다. 간합(干合)과 지충(地沖)은 본 성정을 상실하여 격을 정하는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본다. 명리학의 본 목적은 생년월일시 여덟 간지干支에 숨겨진 인간의 운명을 예지하는 것으로 정의돼 왔으며 실제로 수십만의 명리가들이 개개인의 운명을 감정해주며 의뢰인들과 희노애락을 함께 나누고 있다. 그러나 새롭게 정리된 현대명학의 본 목적은 결코 명학지식을 습득해 개개인의 운명을 감정해주는 차원에서 정체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현대명학에 있어서의 운명 감정 및 상담은 명학 공부의 2차적 부산물이 돼야할 것 이다. 이는 작금 명리 학계의 풍토와 확연히 구분되는 점으로 구분되어 져야 하는 중요한 사항이다.

그렇다면 현대명학의 본 목적은 무엇인가. 음양 오행의 이치를 궁구하여 우주 삼라만상의 근본(인간 존재의 본래 면목)을 깨닫는 것이 현대 명학의 본 목적 이다. 즉 음양오행의 이치를 공부함으로써 음양 이전의 태극의 한기운과 합이 되고 나아가 무극의 도(진리 우주의식 부처 하느님 등 등)을 깨달아 대 자유인으로 거듭나는 것이 바로 현대명학의 본 목적인 것이다. 음양 오행을 공부 함으로써 우주 삼라만상의 근본을 깨닫게 되면 저절로 세상 돌아가는 이치 및 세상 속에서의 자신의 천명도 알게 됨은 당연한 일이다. 자신의 천명을 알게 되면 매 순간 순간의 삶속에서 자신이 서야 하는 자신의 위치를 알아 한치의 오차없이 서야 할 그 자리에 정확히 서게 된다.

★김상회의 풍경소리(02-533-8877)에서는 부산 및 지방 애독자들을 위해 전화 상담을 진행해 드립니다.

김상회 (사)한국역술인협회 중앙부회장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