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후 '건강 이상' 오달수 "현재는 괜찮은 상태"

이전
다음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돼 활동을 중단한 오달수의 건강 악화로 입원까지 했지만 현재는 괜찮은 상태로 알려졌다.

최근 미투 운동을 통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오달수는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한 채 칩거에 들어갔다. 본가가 있는 부산에서 체류중이던 오달수는 그러나 미투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고 매일 술을 마셨고, 결국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오달수측 관계자는 16일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다”며 후속 상황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약 10일 동안 치료를 받았고 현재는 퇴원했다. 심각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비록 현재 위험한 상황은 아니지만 오달수측 관계자는 “한 달 동안 먹은 것이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오달수는 지난 2월 한 포털사이트 댓글을 통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연예계 최고 다작 배우였던 오달수는 출연 예정이던 작품에서 모두 하차했다. 특히 오달수는 오랜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이었던 tvN ‘나의 아저씨’에서도 하차했고, 개봉 예정이던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은 조한철이 같은 캐릭터로 재촬영을 진행했다. 오달수가 출연한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재촬영이 불가해 개봉을 무기한으로 연기했다.

jbae@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달인 김병만, 국민체력100 홍보대사 되다…체력측정 1등급
  2. 타블로 열꽃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2위…해외에서도 인정
  3. [SW이슈] 흉기협박 이서원 측 만취 상태 참작 해달라
  4. ‘서른 번째 생일 맞은’ 김우빈…“아무 일 없었다는 듯 돌아오길”
  5. [SW이슈] 구혜선의 쿨한 해명 임신? 성형?…살찐 것뿐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김학범 감독이 직접 밝힌 ‘이강인 백승호 제외’ 이유
  2. [SW이슈] 바야흐로 ‘음바페 시대’… 신성이 떴다
  3. [SW이슈] 모드리치, 골든볼에도 끝까지 웃지 않았다
  4. ‘와일드카드’ 황의조 선발의 명과 암
  5. [SW이슈] 호날두? 메시? 살라?… 진짜 물건 아자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