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팬이 쓴 '강다니엘 빙의글'에 실제 주인공 주장하며 누리꾼과 설전

이전
다음

래퍼 육지담(위 사진)이 워너원 팬이 쓴 글을 놓고 난데없는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인스타그램에 한 블로그 글을 챕처한 사진을 올리고 맞춤법에 맞지 않고 초성이 가득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아니 스토킹 불법 아님?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해당 캡처사진에는 '언젠가 밝혀지리 나의 흑역사 강다니엘 빙의글'이라는 제목으로 아이돌그룹 워너원의 팬이 멤버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쓴 팬픽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팬픽'이란 '팬(fan)'과 '픽션(fiction, 소설)'의 합성어로 좋아하는 유명인을 주인공으로 해서 만든 소설, 만화, 영화 등의 2차 창작물을 말한다.


해당글에 누리꾼들의 비난글이 쇄도했고 육지담은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저도 그래서 나름 순차적으로 연락해봤는데 다 모른데서 워너원 강씨랑 하씨 연락처밖에 없었어요"라며 반박글을 남겼다.

논란이 커지자 육지담은 관련글을 모두 삭제했고 인스타그램에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라며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고 글을 적었다.

이와 관련해 워너원은 묵묵부답으로 대응하는 중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육지담 인스타그램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영미보러 왔어요… 컬링 결승전 찾은 AOA 지민설현
  2. [TV핫스팟] “17년의 기다림”…‘무한도전-토토가3’ H.O.T.와 함께한 감동의 시간여행
  3. [SW이슈] ‘A씨 지목’ 곽도원 “사실무근” 네티즌 왈가왈부
  4. 조재현, ‘크로스’ 중도 하차 이어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사직 처리
  5. [SW이슈] 제2의 박수진 없어야 한다…청와대 국민청원 올린 주장은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올림픽] 상처받은 김보름? 노선영?… 도대체 빙상연맹은 어디 숨었나
  2. [폭로②] ’김보름 불화설’ 노선영, 입촌식부터 외톨이였다
  3. [평창과 함께한★] ‘EDM 신성’ 마틴 게릭스, 평창올림픽 폐막 맡는다
  4. [올림픽] 논란의 여자 팀추월, 이번엔 노선영과 함께였지만 어색했다
  5. [SW이슈] “나는 괴물”… 조재현은 진짜 ‘나쁜 남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