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팬이 쓴 '강다니엘 빙의글'에 실제 주인공 주장하며 누리꾼과 설전

이전
다음

래퍼 육지담(위 사진)이 워너원 팬이 쓴 글을 놓고 난데없는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인스타그램에 한 블로그 글을 챕처한 사진을 올리고 맞춤법에 맞지 않고 초성이 가득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아니 스토킹 불법 아님?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해당 캡처사진에는 '언젠가 밝혀지리 나의 흑역사 강다니엘 빙의글'이라는 제목으로 아이돌그룹 워너원의 팬이 멤버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쓴 팬픽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팬픽'이란 '팬(fan)'과 '픽션(fiction, 소설)'의 합성어로 좋아하는 유명인을 주인공으로 해서 만든 소설, 만화, 영화 등의 2차 창작물을 말한다.


해당글에 누리꾼들의 비난글이 쇄도했고 육지담은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저도 그래서 나름 순차적으로 연락해봤는데 다 모른데서 워너원 강씨랑 하씨 연락처밖에 없었어요"라며 반박글을 남겼다.

논란이 커지자 육지담은 관련글을 모두 삭제했고 인스타그램에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라며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고 글을 적었다.

이와 관련해 워너원은 묵묵부답으로 대응하는 중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육지담 인스타그램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배우 나한일, 동료 정은숙과 27일 결혼…“복역 중 사랑 키워”
  2. [단독] MBC 양승은 아나운서, 4월7일 사업가와 결혼
  3. 타블로 열꽃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2위…해외에서도 인정
  4. [SW이슈] 위기의 판타지오뮤직, 미래가 없다
  5. 우희진 나이 드는 것 그러려니 하고 산다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엿보기] 최재훈은 내 제자인데…, 이용철 위원의 하소연
  2.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폭행 및 가혹 행위 의혹
  3. [SW의눈] 고개숙인 영웅들…히어로즈가 ‘악당’이 되는가
  4. 공격부터 디그까지 ‘올킬’… 김연경 “내가 해야할 일”
  5. [SW이슈] 손흥민은 왜 ‘깍두기’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