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자촌 살던 김신영이 장난감 모으는 이유

이전
다음

코미디언 김신영(사진)이 힘들었던 어린시절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2 '김생민의 영수증' 9회에는 내 집 장만이 꿈인 김신영이 출연해 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우선 김신영이 큰 용기를 내 집을 처음으로 공개한 만큼 '화내지 않기', '시선 마주치지 않기' 등 이색적인 사전 지침서가 공개됐다.

이러한 지침서가 생겼던 이유는 현관문을 열자 금새 드러났다. 현관 입구부터 신발이 가득 쌓여 있던 것. 


이에 김숙은 "누가 토해 놓았는지 알았어요"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김생민은 "너가 지네냐?"라며 뒷목을 잡고 말았다.

김신영의 집은 신발이 산처럼 쌓인 현관을 지나 조던 신발장으로 이어졌다. 조던 신발장은 마이클 조던을 좋아하는 김신영이 모은 조던 농구화장이었던 것.

수십 컬러의 다양한 농구화에 김숙은 "너 농구도 못하잖아" 라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이어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피규어 장식장이 공개됐다. 김신영은 "어렸을 때 이런 집에 살고 싶은 로망이 있었다. 그 로망을 담아 조립하는 것"이라며 피규어에 빠지게 된 계기를 고백했다.

이에 김숙은 "네 집을 사야지 왜 장난감 집을 사"라고 대꾸하며 김생민과 함께 뒷목을 잡았다.


그러나 감정이 없는 피규어 인형에 빠지게 된 김신영의 어린 시절 고백은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어린 시절 힘들었던 기억을 꺼낸 것. 김신영은 “어릴 때 월세를 못 내서 도망 나올 때도 들고 나온 아이들이었다. 나중에 돈을 벌고 (월세를) 갚아드렸다"며 "감정이 없는 아이들과 대화를 한다. 피규어들이 '그래 너 고생했다'라고 말하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릴 때 못해본 한이다. 블록은 공황장애가 있을 때 집밖에 못나가서 집 안에서 하나씩 맞추기 시작했다"며 "어릴 때 육성회비를 못 내서 방송실에서 매번 불렀다. 그러다 보니 집에서 라디오와 LP판을 많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돈을 벌고 난 후 가족을 위해서 다 쏟았다. 그러다 보니 나를 위해 쓴 건 없더라. 그래서 피규어를 하나씩 사기 시작했다. 이만큼의 스트레스와 외로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외에도 김신영은 어렸을 때 판자촌 지붕이 뚫려서 비를 맞으며 잠에서 깬 사연과 겨울에는 춥고 여름에는 더워서 인도 삼촌과 러시아 이모가 혀를 내둘렀던 사연을 밝히며 아픔을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이에 김생민은 "친구들 가득 찼으니 그만 하시고 소비 홀짝제를 하라. 소비 한번 저축 한번을 해라. 그리고 2019년에는 석 달에 한번 2020년에는 6개월에 한 번해서 내 집 장만 꿈을 이뤄라"라며 내 집 장만 3개년 계획을 조언했다.


한편 2014년 방송된 KBS2 예능 ‘인간의 조건’에서도 김신영은 “아르바이트 많이 해봤다. 판자촌에 물이 끊겨서 거북이 약수터에서 물 기르러 가기도 해봤다”고 과거 힘들었던 경험을 고백했다.

이어 “왜 내가 코끼리 똥을 잘 치울 수 있냐고? 우리 집에서 문제 일으키면 내가 뒤처리 담당이었다”며 “생각보다 나도 빚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신영은 “11년 전 대학교를 가야 하니까 절실했다”며 “처음에는 아이스크림, 다음 고깃집, 그 다음 자장면 배달, 또 산 입구에서 오이팔기, 폐지줍기 등 다했다”고 설명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KBS2 '김생민의 영수증'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단독] 맨홀 깊이만 ‘3m’… 김사랑 추락 사고의 전말
  2. 김흥국 측 “사소한 부부싸움일 뿐…폭행 없었다”
  3. 이시언이 중고로 구입한 슈퍼카 가격
  4. [SW이슈] 한예슬 어쩌나… 끔찍 의료사고 일파만파
  5. [단독] 김사랑, 이탈리아 여행 중 추락사고…현재 응급 치료 중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SW분석] 팀홈런 4위, LG는 어떻게 장타 고민을 해결했나
  2. [권기범의 페어볼] 문득 든 생각, ‘치킨박스’… 그 팬은 어떤 기분일까
  3. [SW포커스] 니퍼트는 다시 ‘니느님’이 될 수 있을까
  4. 진종오 50m 권총 부문 폐지, 아직도 이해 안돼
  5. [SW이슈] 이승우백승호 ‘AG 도전’ 끝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