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이 '곡성' 촬영 중 겪은 일화에 얼어붙은'인생술집' 출연자들

이전
다음

배우 곽도원(위 사진)이 영화 '곡성' 촬영 중 겪은 소름돋는 일화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그가 출연해 영화 '곡성'에 관련된 일화를 공개해 출연자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날 곽도원은 "(곡성 촬영 시) 무속인들이 항상 있었다"며 "영화에 나오는 무속인들이 진짜 무속인들이며, 항상 제사를 지내고 차례를 지냈다"고 전했다.

이어 "효진이(극중 딸)가 몸이 비틀어지는 장면이 있었다"며 촬영 중 일화를 소개하던 곽도원은 "(이유없이) 계속 그림자가 생겼는데, 세트장 구석에 조명 하나가 혼자 흔들렸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곽도원은 나아가 "나홍진 감독이 모니터하는데 그림자가 왔다갔다했다"며 "'스탠바이' 하는데 계속 움직였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긴장시켰다.

"움직이는 조명 탓에 촬영 현장이 모두 멈췄다"는 곽도원은 "현장 스틸 기사가 조명 타워 위로 올라가서 카메라를 들고 찍었는데, 거기에 사람 형체가 나왔다"고 밝히며 당시 사진(아래)을 공개했다.

비명을 지르며 모니터 앞에 모여든 출연자들은 "사람인데요", "남자다", "배우가 꿈이었던 귀신인가봐, 잘생겼어"라고 저마다 한마디씩 했다고 곽도원은 덧붙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tvN '인생술집'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SW이슈] 지드래곤, 특혜 아닌데요… 출신 병사의 해명
  2. [SW이슈] 잘 나가던 이상우, 사기혐의로 한 순간 추락하나
  3. 설리, 라이브 도중 눈물… 이번엔 왜 또
  4. [이문원의 쇼비즈워치] ‘프듀48’ 일본아이돌 실력 없는 진짜 이유
  5. [SW이슈] LA서 포착 이종수, 억울함 호소 와닿지 않는 이유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SW 로스토프 이슈] 장현수 향한 ‘축구선배’ 독설… 그래도 달랐던 박지성
  2. [SW 로스토프 톡톡] 신태용 감독 “권창훈, 김민재 있었더라면…”
  3. [SW 로스토프 이슈] 4년 동안 제자리 걸음… 축구협회, 무엇을 했나
  4. 노경은 1군 말소 롯데, 깊어가는 선발 고민
  5. [권영준의 끄라시바 월드컵] 명백한 오심 … 대응 못하는 대한축구협회 눈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