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니 윤, 안타까운 근황…이혼 후 치매 걸려 요양원 생활

이전
다음

과거 ‘자니 윤 쇼’로 명성을 날리던 원로 코미디언 자니 윤(82)이 치매에 걸렸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미주헤럴드경제는 21일 원로 코미디언 자니 윤이 60대에 결혼했던 부인과 이혼한 후 치매에 걸려 미국 요양원에서 생활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니 윤은 이전의 혈기왕성했던 모습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변해 있었다. 그는 현재 자신이 누구인지 잘 기억하지 못하며 휠체어에 의지한 생활을 하고 있다.

지난 1959년 자니 윤은 당대 최고의 인기 토크쇼인 '조니 카슨 쇼'에 동양인 최초로 출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어 그는 NBC 방송국에서 '자니 윤 스페셜 쇼'를 진행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1973년에는 뉴욕 최고 연예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국내로 돌아온 자니 윤은 지난 1989년 KBS에서 국내 최초로 자신의 이름을 건 토크쇼 ‘자니 윤 쇼’를 진행하기며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뉴스팀 hms@segye.com
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SW이슈] 정용화는 뭘 잘못했는지 알고 있을까
  2. [SW시선] 낸시랭은 왜 상처받아야 하나
  3. ‘만수르 가문 청혼’ 안다, 172cm, 51kg 몸매…장윤주 뒤 잇나
  4. [단독] 엑소 디오가 부른 외침 , 대놓고 표절당했다가 수습
  5. [SW이슈] 첫방 리턴 , 지나친 선정성 논란…화제성은 잡았다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강정호 끌어내린 건 야구가 아냐 美언론의 통렬한 일침
  2. [SW이슈] 백승호 이승우… 김봉길호 플러스 알파 될까
  3. 김성근 전 한화 감독, 코치의 코치로 日소프트뱅크 합류
  4. [한국 호주] 이근호 선제골… 리드 잡은 김봉길호
  5. ‘간신히 8강’ 김봉길호, 이근호가 없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