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캐비어 시키고 안온 노쇼 고객에 던진 말

이전
다음
셰프 최현석이 노쇼 고객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최현석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VVIP 디너 고객들을 위한 요리 준비 과정을 공개하며 "보람된 하루"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에는 캐비어를 비롯해 랍스터 등 고급 식자재로 만든 음식들이 담겨있다. 

하지만 이어 "그 와중에 노쇼 3팀도 있었다. 나쁜 XX"이라며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그는 "120만원의 손해를 입었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라(shame on you)"라고 노쇼 고객을 겨냥했다.


'노쇼'란 예약을 하고 사전 취소 연락 없이 나타나지 않는 고객을 뜻하는 용어로, 노쇼 로 인해 영업장이 막대한 피해를 입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현석은 지난 10월 최현석은 "노쇼 피해로 인해 문을 닫는 레스토랑도 있다"며 노쇼 피해의 심각성을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최현석은 "큰 규모의 레스토랑은 매출 볼륨이 커서 그 피해가 적을 수 있지만, 작은 레스토랑은 노쇼가 나면 큰 손해를 떠안아야 한다"고 고충을 전했다. 

소셜팀 social@social@segye.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SW이슈] 정용화는 뭘 잘못했는지 알고 있을까
  2. [SW시선] 낸시랭은 왜 상처받아야 하나
  3. ‘만수르 가문 청혼’ 안다, 172cm, 51kg 몸매…장윤주 뒤 잇나
  4. [단독] 엑소 디오가 부른 외침 , 대놓고 표절당했다가 수습
  5. [SW이슈] 첫방 리턴 , 지나친 선정성 논란…화제성은 잡았다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강정호 끌어내린 건 야구가 아냐 美언론의 통렬한 일침
  2. [SW이슈] 백승호 이승우… 김봉길호 플러스 알파 될까
  3. 김성근 전 한화 감독, 코치의 코치로 日소프트뱅크 합류
  4. [한국 호주] 이근호 선제골… 리드 잡은 김봉길호
  5. ‘간신히 8강’ 김봉길호, 이근호가 없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