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이찬오, 이번엔 호송차 백스텝으로 주목

이전
다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마약혐의로 체포된 요리사 이찬오가 ‘백스텝’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요리사 이찬호는 지난 16일 법원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고 나온 뒤 호송차에 타기 직전 뒷걸음질로 차에 올랐다. 날선 시선을 의식한듯 취재진을 등지고 뒷걸음을 걸은 것인데, 이후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이찬호 백스텝’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날 검찰이 이찬오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앞서 이찬오는 지난 10월 인천국제공항 국제우편을 통해 해외에서 대마류 마약 해시시를 반입하려다가 발각됐다. 소변검사에서 대마류 마약 양성반응이 나왔지만 밀반입 혐의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SW이슈] 정용화는 뭘 잘못했는지 알고 있을까
  2. [SW시선] 낸시랭은 왜 상처받아야 하나
  3. ‘만수르 가문 청혼’ 안다, 172cm, 51kg 몸매…장윤주 뒤 잇나
  4. [단독] 엑소 디오가 부른 외침 , 대놓고 표절당했다가 수습
  5. [SW이슈] 첫방 리턴 , 지나친 선정성 논란…화제성은 잡았다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강정호 끌어내린 건 야구가 아냐 美언론의 통렬한 일침
  2. [SW이슈] 백승호 이승우… 김봉길호 플러스 알파 될까
  3. 김성근 전 한화 감독, 코치의 코치로 日소프트뱅크 합류
  4. [한국 호주] 이근호 선제골… 리드 잡은 김봉길호
  5. ‘간신히 8강’ 김봉길호, 이근호가 없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