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페셜 올림픽'의 특별한 2018년 캘린더 제작

이전
다음

 

 

 

 

 

 

 

 

 

 

 

 

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포츠 및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단체인 ‘스페셜 올림픽’측이 2018년 창설 50주년을 맞는 스페셜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내년도 채리티 캘린더를 제작했다. 세계 최고의 패션지 편집장 카린 로이펠트와 괴짜 사진작가로 유명한 스티븐 클라인이 참여했다.

또 2017년 12월 부터 2018년 12월까지 세계 각국의 신예 모델들이 대거 참여했다. 세계 톱 모델인 지지 하디드,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로 수영복 사진 1장으로 인스타그램 조회수 1위에 오른 바 있는 캔디스 스완폴, 마이클 잭슨의 딸이자 모델인 패리스 잭슨 등등. 아시아에선 유일하게 한국인 모델 정호연이 참여했다. 

캘린더의 가격은 200달러(약 23만원)으로 판매수익은 전액 스페셜 올림픽에 기부한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달인 김병만, 국민체력100 홍보대사 되다…체력측정 1등급
  2. 타블로 열꽃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2위…해외에서도 인정
  3. [SW이슈] 흉기협박 이서원 측 만취 상태 참작 해달라
  4. ‘서른 번째 생일 맞은’ 김우빈…“아무 일 없었다는 듯 돌아오길”
  5. [SW이슈] 구혜선의 쿨한 해명 임신? 성형?…살찐 것뿐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김학범 감독이 직접 밝힌 ‘이강인 백승호 제외’ 이유
  2. [SW이슈] 바야흐로 ‘음바페 시대’… 신성이 떴다
  3. [SW이슈] 모드리치, 골든볼에도 끝까지 웃지 않았다
  4. ‘와일드카드’ 황의조 선발의 명과 암
  5. [SW이슈] 호날두? 메시? 살라?… 진짜 물건 아자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