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페셜 올림픽'의 특별한 2018년 캘린더 제작

이전
다음

 

 

 

 

 

 

 

 

 

 

 

 

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포츠 및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단체인 ‘스페셜 올림픽’측이 2018년 창설 50주년을 맞는 스페셜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내년도 채리티 캘린더를 제작했다. 세계 최고의 패션지 편집장 카린 로이펠트와 괴짜 사진작가로 유명한 스티븐 클라인이 참여했다.

또 2017년 12월 부터 2018년 12월까지 세계 각국의 신예 모델들이 대거 참여했다. 세계 톱 모델인 지지 하디드,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로 수영복 사진 1장으로 인스타그램 조회수 1위에 오른 바 있는 캔디스 스완폴, 마이클 잭슨의 딸이자 모델인 패리스 잭슨 등등. 아시아에선 유일하게 한국인 모델 정호연이 참여했다. 

캘린더의 가격은 200달러(약 23만원)으로 판매수익은 전액 스페셜 올림픽에 기부한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영미보러 왔어요… 컬링 결승전 찾은 AOA 지민설현
  2. [TV핫스팟] “17년의 기다림”…‘무한도전-토토가3’ H.O.T.와 함께한 감동의 시간여행
  3. [SW이슈] ‘A씨 지목’ 곽도원 “사실무근” 네티즌 왈가왈부
  4. 조재현, ‘크로스’ 중도 하차 이어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사직 처리
  5. [SW이슈] 제2의 박수진 없어야 한다…청와대 국민청원 올린 주장은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올림픽] 상처받은 김보름? 노선영?… 도대체 빙상연맹은 어디 숨었나
  2. [폭로②] ’김보름 불화설’ 노선영, 입촌식부터 외톨이였다
  3. [평창과 함께한★] ‘EDM 신성’ 마틴 게릭스, 평창올림픽 폐막 맡는다
  4. [올림픽] 논란의 여자 팀추월, 이번엔 노선영과 함께였지만 어색했다
  5. [SW이슈] “나는 괴물”… 조재현은 진짜 ‘나쁜 남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