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페셜 올림픽'의 특별한 2018년 캘린더 제작

이전
다음

 

 

 

 

 

 

 

 

 

 

 

 

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포츠 및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단체인 ‘스페셜 올림픽’측이 2018년 창설 50주년을 맞는 스페셜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내년도 채리티 캘린더를 제작했다. 세계 최고의 패션지 편집장 카린 로이펠트와 괴짜 사진작가로 유명한 스티븐 클라인이 참여했다.

또 2017년 12월 부터 2018년 12월까지 세계 각국의 신예 모델들이 대거 참여했다. 세계 톱 모델인 지지 하디드,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로 수영복 사진 1장으로 인스타그램 조회수 1위에 오른 바 있는 캔디스 스완폴, 마이클 잭슨의 딸이자 모델인 패리스 잭슨 등등. 아시아에선 유일하게 한국인 모델 정호연이 참여했다. 

캘린더의 가격은 200달러(약 23만원)으로 판매수익은 전액 스페셜 올림픽에 기부한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단독] 아스트로 차은우, 드라마 내 ID는 강남미인 주인공 내정
  2. [SW이슈] 니엘이엘,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논란 자초
  3. 아이유, 악플러 고소장 접수 완료 “선처없는 강경대응” 예고
  4. 차세찌 아내 한채아, 임신중에도 아름다운 미모 자랑
  5.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여자에 대한 이야기…운명 같은 끌림 왔다”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조상우박동원 1군서 말소…넥센, “조사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2. ‘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폭행 및 가혹 행위 의혹
  3. ‘영원한 퀸’ 김연아, 4년 만의 무대… 아이스링크는 뜨거웠다
  4. [SW이슈] 이승우, 가까워진 월드컵… 궁금해지는 ‘활용법’
  5. 문체부 “심석희, 밀폐공간서 조재범 코치에 수십 차례 폭행 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