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SNS 핫스타로 등극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쌍둥이 자매

이전
다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쌍둥이라 불리는 자매가 화제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5일(현지시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쌍둥이라 불리며 극찬 받은 자매가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라고 보도하며 쌍둥이 자매의 사진들을 공개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호주 출생의 1999년생인 르네 허버트와 엘레샤 허버트. 큰 눈에 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춘 매력적인 외모와 늘씬한 몸매로 사람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고 있다.

이들은 예전부터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올리기 시작해서 현재 그 팔로워 수가 무려 50만 명을 훌쩍 넘었다. SNS 스타에 등극한 것에 이어 최근에는 모델 에이전시에 스카우트되면서 전문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쌍둥이 자매는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과거 한 모델 촬영에서 자매 중 한 명이 '아기'라고 쓰인 한글 티셔츠를 입어 국내 네티즌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사진 = 엘레샤 허버트 인스타그램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단독] 배우 여욱환, 품절남 된다…오는 20일 사업가와 결혼
  2. 김정민 前남친 손태영 대표, 징역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3. 새로운 결말의 ‘독전:익스텐디드 컷’, 제2의 ‘내부자들’ 될 수 있을까
  4. 조현아, 사생활 사진 유출…어떤 사진이야
  5. 마약 재판 이찬오 셰프, 배우 김원과 레스토랑 오픈 논란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SW의눈] 변수 없는 손흥민 차출 왜 결정 못할까
  2. [SW의눈] 기성용 은퇴 … 새 감독 선임에 달렸다
  3. 김학범 감독이 직접 밝힌 ‘이강인 백승호 제외’ 이유
  4. [SW이슈] 모드리치, 골든볼에도 끝까지 웃지 않았다
  5. ‘와일드카드’ 황의조 선발의 명과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