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바비인형 비주얼' 모델, '인기 폭발'

이전
다음

 

 

 

 

 

인형처럼 생긴 이스라엘 모델이 전 세계 네티즌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이스라엘 모델이 늘씬한 몸매와 빼어난 미모로 뭇 남성들의 시선을 빼앗아 화제다"고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마리아 미리 도마크(21). 그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무려 100만 명에 육박하는 SNS 스타다. 마리아의 한마디와 사진 한 장에 수십만 명의 남성 네티즌들이 들썩이고 있다.

그녀는 18살 때 징집돼 군생활을 했다. 이스라엘은 여성들도 2년씩 군복무를 하는 것이 의무다. 마리아는 국경 수비대 등 전투 부대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전역 후 패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마리아는 바비인형 같은 외모와 섹시한 몸매로 뭇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릴 때마다 수십 만의 '좋아요'는 기본이고 남성들의 댓글이 쏟아진다.

해외 네티즌들은 "어떻게 저런 외모에 저런 몸매가 존재하는지 신기하다"면서 "예쁜 외모에 늘씬한 몸매면 전부 다 가진 것 아니냐"고 부러워했다.

일부 남성 네티즌은 "하늘에서 선녀가 내려온 듯 하다"면서 "한 번이라도 꼭 만나보고 싶다"고 추파를 던지기도 했다.

사진 = 마리아 미리 도마크 인스타그램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단독] 배우 여욱환, 품절남 된다…오는 20일 사업가와 결혼
  2. ‘인형의 집’ 김지성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 행복했던 6개월”
  3. 마약 재판 이찬오 셰프, 배우 김원과 레스토랑 오픈 논란
  4. 장윤정 모친, 사기 혐의로 구속…4억원 안갚아
  5. 조현아, 사생활 사진 유출…어떤 사진이야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SW의눈] 변수 없는 손흥민 차출 왜 결정 못할까
  2. [SW의눈] 기성용 은퇴 … 새 감독 선임에 달렸다
  3. 김학범 감독이 직접 밝힌 ‘이강인 백승호 제외’ 이유
  4. [SW이슈] 모드리치, 골든볼에도 끝까지 웃지 않았다
  5. ‘와일드카드’ 황의조 선발의 명과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