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SNS 스타로 이름 알린 美 19세 베이글 모델의 근황

이전
다음

 

 

 

 

미국 모델 소피 머드(19)의 근황이 화제다.

1998년생인 머드는 올 초 '베이글녀(베이비 페이스+글래머 몸매)의 정석'으로 수많은 SNS 팔로워를 끌어 모아 미국과 영국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그는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꾸준히 사진을 게재하며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첫 보도 당시 당시 40여만 명이었던 팔로워 수도 화제를 타고 이름을 알리며 61만 명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최근 공개된 사진들 속 머드는 앳되어 보이는 얼굴과 달리 볼륨감 넘치는 몸매로 남심을 흔든다.

한편, 머드는 할리우드 셀럽 패리스 힐튼의 남동생 콘래드 힐튼 주니어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 소피 머드 SNS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단독] 마동석, 할리우드 진출 결심… 마블 서 러브콜
  2. [SW이슈] 조덕제 소속사 대표 여배우, 매니저 사칭男과 의료비 청구 울분
  3. [이문원의 쇼비즈워치] 방탄소년단 띄우기, 미국은 무슨 생각인가
  4. 공형진 자택 3년만에 다시 경매… 공형진 “사실 아냐” 반박
  5. [톡★스타] 범죄도시 김성규 치킨집 하시는 부모님, 여행 선물 하고 싶어요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강민호 후폭풍, 손아섭-민병헌-김현수에게 미칠 영향은?
  2. [미야자키 Talk] 얘들아 안녕… 얼떨떨한 이성곤의 솔직한 소감
  3. 같은 몸값에 삼성행… 아리송 강민호
  4. [SW의눈] 참 쓰라린 삼성 강민호, 방심한 롯데가 당했다
  5. [토트넘 도르트문트] 시즌 4호골 손흥민, MOM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