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SNS 스타로 이름 알린 美 19세 베이글 모델의 근황

이전
다음

 

 

 

 

미국 모델 소피 머드(19)의 근황이 화제다.

1998년생인 머드는 올 초 '베이글녀(베이비 페이스+글래머 몸매)의 정석'으로 수많은 SNS 팔로워를 끌어 모아 미국과 영국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그는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꾸준히 사진을 게재하며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첫 보도 당시 당시 40여만 명이었던 팔로워 수도 화제를 타고 이름을 알리며 61만 명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최근 공개된 사진들 속 머드는 앳되어 보이는 얼굴과 달리 볼륨감 넘치는 몸매로 남심을 흔든다.

한편, 머드는 할리우드 셀럽 패리스 힐튼의 남동생 콘래드 힐튼 주니어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 소피 머드 SNS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단독] 배우 여욱환, 품절남 된다…오는 20일 사업가와 결혼
  2. ‘인형의 집’ 김지성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 행복했던 6개월”
  3. 마약 재판 이찬오 셰프, 배우 김원과 레스토랑 오픈 논란
  4. 장윤정 모친, 사기 혐의로 구속…4억원 안갚아
  5. 조현아, 사생활 사진 유출…어떤 사진이야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SW의눈] 변수 없는 손흥민 차출 왜 결정 못할까
  2. [SW의눈] 기성용 은퇴 … 새 감독 선임에 달렸다
  3. 김학범 감독이 직접 밝힌 ‘이강인 백승호 제외’ 이유
  4. [SW이슈] 모드리치, 골든볼에도 끝까지 웃지 않았다
  5. ‘와일드카드’ 황의조 선발의 명과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