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SNS 스타로 이름 알린 美 19세 베이글 모델의 근황

이전
다음

 

 

 

 

미국 모델 소피 머드(19)의 근황이 화제다.

1998년생인 머드는 올 초 '베이글녀(베이비 페이스+글래머 몸매)의 정석'으로 수많은 SNS 팔로워를 끌어 모아 미국과 영국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그는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꾸준히 사진을 게재하며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첫 보도 당시 당시 40여만 명이었던 팔로워 수도 화제를 타고 이름을 알리며 61만 명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최근 공개된 사진들 속 머드는 앳되어 보이는 얼굴과 달리 볼륨감 넘치는 몸매로 남심을 흔든다.

한편, 머드는 할리우드 셀럽 패리스 힐튼의 남동생 콘래드 힐튼 주니어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 소피 머드 SNS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조재현 추가 폭로 피해자 등장… 강제로 키스 당해
  2. 조혜정은 왜 댓글창을 닫았을까
  3. 타블로 열꽃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2위…해외에서도 인정
  4. 정가은X지상열, 안경선배 따라잡기 “컬링 영미 가즈아”
  5. [SW이슈]‘저 배우 누구야’…강동원 뒤엔 박훈이 있다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올림픽] 후지사와 사츠키 6살부터 스톤을 놓지 않았다…안경선배 명승부 ‘주목’
  2. [폭로②] ’김보름 불화설’ 노선영, 입촌식부터 외톨이였다
  3. [올림픽]‘마늘 소녀’ 원대한 꿈 ‘현실로’… 여자컬링, 사상 첫 ‘메달’
  4. [권영준의 독한 평창다이어리] 노선영-김보름, 경기 후 30분… 외면하고 침묵했다
  5. [폭로③] 김보름 사태 코칭스태프 자유로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