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USA 니아 산체스, 당당함이 낳은 미의 여신

이전
다음
미스USA 니아 산체스가 화제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서 8일(현지시간) 열린 USA 선발 대회에서 ‘히스패닉계’ 미스 네바다 니아 산체스(24)가 2014 미국의 최고 미녀로 선정됐다.

히스패닉이 미스 USA로 뽑힌 것은 63년의 대회 역사상 네 번째로, 네바다주에서 나온 것은 처음이다.

니아 산체스는 8세부터 태권도를 배웠고, 15살에 태권도 지도자 자격증까지 따면서 지역 여성쉼터 등을 찾아 여성과 아이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산체스는 “많은 여성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배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나는 8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워 스스로를 지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미스 USA 니아 산체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스 USA 니아 산체스 진짜 예쁘다" "미스 USA 니아 산체스, 뭔가 당당해" "미스 USA 니아 산체스,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사진=미스USA 홈페이지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썰전 노회찬 갑작스런 사망, 누리꾼 반응은?
  2. [SW시선] 이경실의 이른 복귀, 섣부른 판단은 아니었을까
  3. 노회찬 의원 사망…썰전 측 “녹화 취소”
  4.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방송 후 근황 보니… 법적대응 준비중
  5. 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불성립… 불륜은 ing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1000억 몸값 이강인 1군 합류 정우영… 무럭무럭 자라는 신성들
  2. [SW포커스] 트레이드 시장, 너무나도 ‘잠잠’하다
  3. [SW의눈] 기성용 은퇴 … 새 감독 선임에 달렸다
  4. [SW의눈] 변수 없는 손흥민 차출 왜 결정 못할까
  5. [SW의눈] 대한축구협회 신태용 감독과의 이별 … 피해선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