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USA 니아 산체스, 당당함이 낳은 미의 여신

이전
다음
미스USA 니아 산체스가 화제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서 8일(현지시간) 열린 USA 선발 대회에서 ‘히스패닉계’ 미스 네바다 니아 산체스(24)가 2014 미국의 최고 미녀로 선정됐다.

히스패닉이 미스 USA로 뽑힌 것은 63년의 대회 역사상 네 번째로, 네바다주에서 나온 것은 처음이다.

니아 산체스는 8세부터 태권도를 배웠고, 15살에 태권도 지도자 자격증까지 따면서 지역 여성쉼터 등을 찾아 여성과 아이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산체스는 “많은 여성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배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나는 8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워 스스로를 지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미스 USA 니아 산체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스 USA 니아 산체스 진짜 예쁘다" "미스 USA 니아 산체스, 뭔가 당당해" "미스 USA 니아 산체스,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사진=미스USA 홈페이지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싱글와이프 , 산뜻한 출발… 아내의, 아내에 의한, 아내를 위한 방송
  2. 차주혁, 1심서 실형 선고…마약 혐의 이어 음주운전까지
  3. 봉숭아학당 6년 만에 부활한다… 개그맨 대거 개콘 복귀
  4. 윤손하 거짓 해명 논란… 정말 몰랐나
  5. 로이킴, 봄봄봄 표절 소송 승소… 진실 밝혀져 기뻐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사실상 시즌 아웃 강정호, 야구 인생도 오리무중
  2. 적토마 이병규, 내달 9일 한화전 은퇴식…9번 영구결번
  3. 안신애 등신대 실종 해프닝… 한국여자오픈서
  4. ‘김태연-강승현’ 한화, 새 얼굴 화끈하게 밀어준다
  5. [이용철위원의 위클리리포트] KBO리그표 홈런쇼, 마냥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