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USA 니아 산체스, 당당함이 낳은 미의 여신

이전
다음
미스USA 니아 산체스가 화제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서 8일(현지시간) 열린 USA 선발 대회에서 ‘히스패닉계’ 미스 네바다 니아 산체스(24)가 2014 미국의 최고 미녀로 선정됐다.

히스패닉이 미스 USA로 뽑힌 것은 63년의 대회 역사상 네 번째로, 네바다주에서 나온 것은 처음이다.

니아 산체스는 8세부터 태권도를 배웠고, 15살에 태권도 지도자 자격증까지 따면서 지역 여성쉼터 등을 찾아 여성과 아이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산체스는 “많은 여성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배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나는 8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워 스스로를 지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미스 USA 니아 산체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스 USA 니아 산체스 진짜 예쁘다" "미스 USA 니아 산체스, 뭔가 당당해" "미스 USA 니아 산체스,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사진=미스USA 홈페이지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연예 많이 본 뉴스

  1. 영미보러 왔어요… 컬링 결승전 찾은 AOA 지민설현
  2. [TV핫스팟] “17년의 기다림”…‘무한도전-토토가3’ H.O.T.와 함께한 감동의 시간여행
  3. [SW이슈] ‘A씨 지목’ 곽도원 “사실무근” 네티즌 왈가왈부
  4. 조재현, ‘크로스’ 중도 하차 이어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사직 처리
  5. [SW이슈] 제2의 박수진 없어야 한다…청와대 국민청원 올린 주장은

스포츠월드 AD

스포츠 많이 본 뉴스

  1. [올림픽] 상처받은 김보름? 노선영?… 도대체 빙상연맹은 어디 숨었나
  2. [폭로②] ’김보름 불화설’ 노선영, 입촌식부터 외톨이였다
  3. [평창과 함께한★] ‘EDM 신성’ 마틴 게릭스, 평창올림픽 폐막 맡는다
  4. [올림픽] 논란의 여자 팀추월, 이번엔 노선영과 함께였지만 어색했다
  5. [SW이슈] “나는 괴물”… 조재현은 진짜 ‘나쁜 남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