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금민철-'불펜' 고영표, KT 믿을맨 듀오가 합작한 전반기 유종의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