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 유난스러웠던 최지우, 오히려 루머를 키운 것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