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의눈] 손흥민, AG게임서도 '최전방 공격수' 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