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 양예원 사건, ‘남녀 성대결’에만 머물러선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