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현장]“고의성·구체적 논의 NO”…MBC가 밝힌 ‘전참시’ 논란의 전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