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스타] 기복없는 문성민, 슬슬 우승청부사의 향기가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