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장혁 “‘돈꽃’, 캐릭터의 모순점들이 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