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이찬오, 이번엔 호송차 백스텝으로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