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 정준하, 고소보다 앞선 말이 불러온 역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