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잊었던 그들, 두산의 가을도 이미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