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고소영 "'도깨비'처럼 여운 남는 작품 만나고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