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무비] ‘항거’는 날개달고…‘엄복동’은 쪽박 찬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