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캠프의 역설… ‘낙오’에 희비 엇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