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의눈] 김민재와 황인범을 향한 ‘차이나는 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