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극한직업’ 진선규 “착한 사람보다는 좋은 사람,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