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붉은달 푸른해’ 김선아 “손톱만큼도 틈 없는 대본…안했다면 후회 했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