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의눈] 이관희의 금빛 스틸, 삼성의 대이변과 첫 연승 만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