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크라운' 송명근 앞세운 OK저축은행, 삼성화재 꺾고 값진 1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