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노선영 진실공방 재점화… 한국 빙상계의 슬픈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