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소녀슛’도 필요해… 키르기스스탄전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