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5] 두산 후랭코프-SK 박종훈, 운명의 5차전서 선발 맞대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