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코드읽기]두산-SK 모두 반긴 ‘가을비’는 누구 편을 들어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