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베테랑 이청용·구자철, 단숨에 주전 도약까지 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