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예능 아이콘 넘어 ‘토크콘서트’ 여제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