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배반의 장미’ 손담비 “섹시한 캐릭터, 정면승부 같은 느낌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