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의눈] "벼랑 끝" 롯데, 불펜 조기 투입 승부수는 옳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