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계속되는 논란’ 백성현, 당시 만취상태였다는 목격담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