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커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오지환의 AG 대표팀 승선, 어떻게 가능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