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침울했던 김진욱 KT 감독의 외침 “김민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