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예원 “조금 늦더라도 천천히, 나만의 색깔 찾을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