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또 부진’ LG 차우찬, 이번엔 류중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