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장외 싸움'에 中 가세…복잡해지는 종전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