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도 눈물의 추모… "데니스텐 비극적인 소식 믿기지 않는다"